'울버햄튼의 손흥민-케인' 황희찬+히메네스…주장 “정말 환상적” – 인터풋볼

[인터풋볼] 김대식 기자 = 울버햄튼의 주장 코너 코디가 황희찬과 라울 히메네스의 활약상을 극찬했다.
울버햄튼은 2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에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2021-22시즌 프리미어리그(EPL) 7라운드에서 2-1 승리를 이끌었다. 이번 승리로 울버햄튼은 승점 9점이 되면서 리그 10위에 등극했다.
울버햄튼 승리의 일등 공신은 황희찬과 히메네스였다. 히메네스는 두개골 부상 전부터 울버햄튼의 핵심이었다. 다만 부상에서 돌아온 후 경기력이 좋지 않아 팬들이 우려를 표했으나 지난 경기 결승골을 터트리면서 부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히메네스가 살아나는 데는 황희찬의 도움이 컸다. 두 선수는 서로 계속해서 위치를 번갈아가면서 공간을 만들고, 간결한 패스로 울버햄튼 공격을 이끌었다. 두 선수가 계속 자리를 바꾸자 상대 수비진도 황희찬과 히메네스를 막기 어려워했다. 마치 토트넘에서 손흥민과 해리 케인의 호흡을 보고 있는 것처럼 느껴졌다.
결국 두 선수의 호흡으로 득점을 만들어냈다. 황희찬은 전반 20분 날카로운 침투를 선보였고, 히메네스가 정확한 패스를 넣어줬다. 황희찬은 방향을 완벽히 꺾어내는 슈팅으로 선제골을 넣었다. 히메네스가 황희찬의 움직임을 이해하고 완벽히 밀어줬던 것이 득점을 만들어낸 것이다.
두 선수의 호흡은 1-1로 팽팽한 균형을 이어가던 후반 13분에 또 한번 터졌다. 이번에도 히메네스가 중원으로 내려오자 황희찬이 전방으로 침투했고, 히메네스는 황희찬에게 정확한 패스를 밀어줬다. 황희찬은 이번에도 절묘한 슈팅으로 뉴캐슬의 골망을 열었다. 시즌 3호골로 울버햄튼 이적 후 첫 멀티골을 작렬했다. 두 선수의 활약 덕에 울버햄튼도 승리할 수 있었다.
경기 후 주장인 코디는 “모든 것은 배우면서 더 나아지는 것이다. 그것이 우리가 하고 있는 일이며 우리가 승리를 거둘 때 더욱 좋다. 황희찬과 히메네스가 호흡이 잘 맞는 걸 보고 있어 환상적이다. 두 선수는 정말 미쳤다. EPL에서 승리를 연속해서 거둔 건 엄청난 일”이라며 행복함을 드러냈다.
경기 후 축구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평점 8.8점을 부여했는데 이는 양 팀 통틀어 최다 점수였다. 황희찬에게 멀티 도움을 기록한 라울은 8.4점을 받았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