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희철·김선형 “슥(SK) 잡아 봐라~” – 일간스포츠

프로농구 서울 SK의 전희철(오른쪽) 감독과 가드 김선형이 덤벼 보란듯 손짓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고려대 시절 삼성전자와 경기에서 덩크슛을 터트리는 전희철. [중앙포토]
프로농구 서울 SK의 전희철(오른쪽) 감독과 가드 김선형이 덤벼 보란듯 손짓하고 있다. 김민규 기자
고려대 시절 삼성전자와 경기에서 덩크슛을 터트리는 전희철. [중앙포토]

source